구매액 68% 증가, 새로운 소비촉진 수단으로 급부상

[세계로컬핫뉴스] 대덕구, 비대면 방식 이색 전통시장 장보기 ‘인기’

이채봉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3-22 10:16:08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대덕구=세계타임즈 이채봉 기자] 대전 대덕구(박정현 구청장)가 지난 20일 코로나19 확산으로 매출이 급감한 전통시장을 살리기 위해 공무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진행하고 있는 공동주문 일괄배송 방식의 비대면 장보기가 폭발적인 인기를 끌며 새로운 소비촉진 수단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구에 따르면 지난 4일 처음 도입한 이후 격주로 진행한 이번 행사의 구매 품목은 밑반찬·고기·야채·과일 등 116개 품목으로 확대돼 첫 행사보다 구매액이 68% 증가된 359만 원에 이르렀고 구매자는 73%가 증가 돼 총 145명이 참여했다. 

 

  

이처럼 구매액과 구매자가 증가한 이유는 밑반찬과 생필품을 전통시장에 가지 않고도 구매할 수 있는 편리성과 맞벌이 공무원들의 적극적인 참여, 우수한 품질을 지닌 구매 품목의 다양성에서 비롯됐다고 구는 밝혔다. 

 

구는 앞으로도 코로나19 확산과 관계없이 전통시장을 살리기 위해 공동구매 방식의 장보기 행사를 지속 추진할 예정이며 관내 대기업·공공기관·단체를 대상으로 행사를 확대하기 위해 소비촉진 릴레이 업무협약도 추진할 계획이다. 

 

 

박정현 대덕구청장은 “생각보다 직원들의 호응이 좋아 깜짝 놀랐고 우리 공직자들이 앞장서 지역경제를 살리겠다는 마음이 하나로 모아졌기에 가능한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비대면 방식의 장보기 행사를 타 기관으로 확대하는 한편 지난주 발표한 경제살리기 종합대책이 경제 활력 회복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지난 19일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소비촉진·상권 활성화·정서적 힐링·경제체력 강화 등 4개 분야 47개 추진사업을 발표한 바 있다. 속도감 있고 과감하며 누구나 체감할 수 있는 경제대책 추진을 위해 구는 모든 행정자원과 정책적 상상력을 총동원, 정책역량을 집중해 나갈 방침이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채봉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