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 80일 만에 달성,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 극복에 효자 노릇

[세계로컬핫뉴스] 대덕구, 지역화폐 ‘대덕e로움’ 발행액 100억 원 돌파

이채봉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3-22 10:19:58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대덕구=세계타임즈 이채봉 기자] 대전 대덕구(박정현 구청장)가 지난 20일 지역화폐 대덕e로움의 올해 발행액이 100억 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지역자금의 역외 유출 방지와 소상공인 매출 증대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공동체 강화를 위해 지난해 7월 5일 출시된 대덕e로움은, 지난해 하반기에만 당초 발행 목표액 50억 원의 3배가 넘는 160억 원을 달성한 바 있다. 

 

올해엔 발행 80일 만에 100억 원을 돌파했으며 코로나19 확산으로 맞닥뜨린 경제위기 상황에서 직접적인 소비촉진 효과를 가져옴에 따라 지역경제의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하고 있다. 

 

아울러 발행액 100억 원의 83%인 83억 원이 사용됐으며 연령대별로는 50대 31%, 40대 30%, 60대 이상 17%, 30대 15% 등 소비 주도층에서 주로 사용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업종별로는 음식업 37%, 유통업 28%, 의료업 13%, 주유소 9%, 학원·레저 8% 등 주민 생활과 밀접한 분야에 주로 사용되고 있었으며 코로나19 영향으로 슈퍼마켓, 편의점 등 유통업과 의료업에 지출되는 금액이 1월에 비해 2~3% 증가된 것으로 나타났다. 

 

구는 당면한 경기침체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올해 발행 목표액을 당초 300억 원에서 500억 원으로 상향하고 10% 특별할인 기간도 6월말까지 연장할 방침이다. 

 

박정현 대덕구청장은 “지금과 같이 어려운 경제 상황에서 대덕e로움은 꾸준한 소비 창출 효과를 가져다 주는 지역경제의 효자 노릇을 하고 있다”며 “우리 구는 위기 극복을 위해 대덕e로움과 연계된 다양한 소비촉진 이벤트를 진행하는 등 지난주 발표한 경제살리기 종합대책이 경제 활력 회복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 자치구 중 최초로 도입된 대덕e로움은 쓰면 쓸수록 지역경제에 이로운 영향을 주는 지역화폐라는 의미를 갖고 있다. 환전차익거래(일명 깡) 문제 해소와 가맹점 모집 편의성을 고려해 종이 상품권이 아닌 전자카드 형태로 발행되었으며, 상시 6%, 명절 등 특판 시 10%의 할인을 받아 구매할 수 있다.  

 

또한 IC카드 단말기를 사용하는 모든 점포에서 사용 가능하지만 대형할인마트, 유흥업소 등은 제외된다. 구매는 대덕구 내 동행정복지센터, 도서관, 보건소, 금융기관(하나은행·신협) 등에서 할 수 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채봉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