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월 5일부터 11일까지 코로나19 확진 132명 중 41%인 57명 가족간 감염
- 재택치료자의 가족 및 격리자를 위한 춘천 안심쉼터 1월부터 운영

가족간 코로나19 교차 감염 41%…안심쉼터 운영으로 해법 찾는다

김민석 | news@thesegye.com | 입력 2022-01-13 11:50:51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춘천시=세계타임즈 김민석 기자] 가족간 코로나19 교차 감염 예방을 위한 안심쉼터가 주목받고 있다.

 

시정부에 따르면 1월 5일부터 11일까지 코로나19 확진자는 132명이며 이중 가족간 감염은 41%인 57명에 달한다.

 

이처럼 가족간 감염 비중이 급증하면서 춘천시정부는 이달부터 재택치료자의 가족과 자택격리가 어려운 격리자를 위한 안심쉼터를 운영하고 있다.

 

안심쉼터는 지역 내 숙박업소를 임대해 마련했으며, 재택치료자 증감에 따라 유동적으로 운영한다.(한 달 단위 재계약)

 

자가격리자 급증에 따른 격리시설 부족과 가족간의 교차감염 차단, 감여자 가족의 감염 우려를 불식하기 위한 시설이다

 

입소 대상은 재택치료자의 가족 및 자택격리가 어려운 격리자로, 입소 기간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자의 경우 7일, 미접종자는 10일이다.

 

1실당 4만원(1일 기준)이 소요되지만, 격리대상자의 입소 유도를 위해 입소 비용의 50%는 시정부에서 지원해 입소자 1인당 부담액은 1일 2만원이다.

 

입소자는 개인 생필품을 지참해야 하며, 입소 기간 세탁 지원과 쓰레기 배출은 하지 않는다.

 

시정부 관계자는 “자가격리시설을 선제적으로 운영해 감염자 가족의 감염 우려를 불식시키고, 가족간의 교차감염을 원천 차단할 것”이라며“또한, 유증상 대상자는 가족 간 감염을 차단하도록 본인 및 가족과 함께 선제적으로 검사를 받아주기를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김민석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