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0억원 규모 지역투자펀드 조성으로 지역경제로의 혁신성장 문화 확산 기대
- 코로나19 주요 피해지역인 대구·경북지역에는 투자 인센티브 부여

産銀, 한국산업기술진흥원과 함께 지역산업활력펀드 조성

이송원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4-29 12:36:29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세계타임즈 이송원 기자] 산업은행(회장 이동걸)은 한국산업기술진흥원과 손잡고 지방에 소재한 기술사업화 기업에 투자하는 250억원 규모의 지역투자 펀드를 조성한다.
 

 

 29일 산업은행과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은 공동으로 지역산업활력펀드 위탁운용사 선정계획을 공고하였다. 정책출자 규모는 산업은행 75억원, 한국산업기술진흥원 80억원 등 총 195억원 이내이다.
 

 동 펀드는 비수도권에 소재한 기술사업화 중소·중견·벤처기업에 60% 이상을 투자할 예정이며, 특히 코로나19 주요 피해지역인 대구 경북 지역에는 결성금액의 20% 이상을 투자하도록 하는 등 인센티브를 부여하였다. 

 

 이번 출자사업은 `19년 산업은행이 대구시, 광주시와 함께 달빛펀드를 성공적으로 조성한 후 추진하는 두 번째 지역펀드 출자사업으로, 달빛펀드가 대구시와 광주시 소재 기업에 집중적으로 투자했다면 이번 펀드는 투자대상을 수도권을 제외한 전국의 기술사업화 기업으로 확대한 것이 특징이다.
 

 산업은행은“이번 펀드를 통해 지방의 기술 혁신기업에 모험자본을 효과적으로 공급함으로써 혁신성장 문화가 지역경제로 확산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송원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