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장 주재 비상대책위원회 개최…3개조로 나누어 재택근무 실시
여신·자금·IT 등 핵심부서 근무장소 이원화…영업 연속성 유지에 만전

수출입銀, 코로나19 방역 완료…2일부터 정상 가동

이송원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3-01 13:36:3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세계타임즈 이송원 기자]한국수출입은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른 긴급 방역작업을 완료하고, 2일부터 정상 영업을 재개한다고 1일 밝혔다.


당초 2.27일 확진 판정을 받은 직원은 2차 및 3차 검사에서 음성판정을 받았으며, 가족 3명도 모두 음성 판정을 받은 상태로,대학 병원에 격리된 상태에서 질병관리본부로부터 격리해제에 대한 판단을 기다리고 있는 중이며
수은 내 밀접 접촉자 14명에 대한 감염검사 결과, 13명이 음성으로 판정되었으며, 1명은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


수은은 2.29일 방문규 행장 주재로 위기상황 대응을 위한 비상대책위원회를 개최하고, 3.2일부터 12일까지 전직원을 3개조로 나누어 조별로 각각 3일간 재택근무를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수은의 이 같은 조치는 향후 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발생할 시 갑작스런 본점 폐쇄 및 직원 격리 가능성에 대비하고, 추가 감염 가능성을 최소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수은은 여신·자금·IT와 같은 핵심부서의 근무장소를 본점과 대체사업장으로 분산하는 방식으로 이원화하는 등 은행 영업연속성 유지를 위한 조치를 한층 강화할 방침`이다.


수은은 코로나19 감염병 위기가 시작되자 2.4일 코로나19 위기상황대책본부(본부장 : 상임이사)를 가동하여 영업연속성계획(BCP)을 점검하는 등 은행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대비해오고 있다.


실제로 지난달 27일 저녁 수은 여의도 본점 직원 1명이 코로나19 1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자, 수은은 위기상황대책본부를 긴급 소집한 후 본점 건물 전체를 폐쇄하고 방역을 실시하는 등 즉각적인 초동 대응조치를 취한 바 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송원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