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개 부문 78마리 경쟁…시군 최우수상에 무안군

[로컬핫뉴스]전남 한우 경진서 영암 안상길 농가 챔피언

임방용 | news@thesegye.com | 입력 2016-11-19 16:43:1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전남=세계타임즈 임방용 기자]한우 우수 혈통을 발굴하고 고급육 생산을 위해 개최한 제34회 전라남도 한우경진대회에서 영암 안상길 농가의 우량한우가 챔피언상을 수상했다.


전라남도는 18일 무안 목무신축협 일로 가축시장에서 한우경진대회를 개최했다. 

 

행사에는 우기종 정무부지사, 강남경 농협중앙회 전남지역본부장, 도의회 김성일 농림해양수산부위원장과 김광준 도의원, 무안군수, 무안군의회 의장, 지역 축협장 등과 축산인 등 약 300명이 참석했다.


이날 경진에는 각 시군에서 자체 선발된 어미 소, 처녀소, 암송아지 등 5개 부문 총 78마리가 출품됐다.


경진 결과 시군 종합 최우수상은 무안군이 차지했으며, 어미 소 부문에는 화순 김정란 농가와 강진 노상균 농가의 소가 각각 최우수로 선정돼 상금 200만 원을 받았다.

 

이 외에도 암송아지 부문에 무안 최용주 농가, 처녀소 부문에 무안 박운일 농가 등 총 15마리의 우수 한우가 선발됐다.


이날 부대행사로 한우 유래와 안전축산물을 확인하는 방법, 한우 품종 개량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홍보 전시관, ICT를 이용한 한우 종합관리 운영 시스템 전시, 한우농가들에게 유용한 각종 축산 기자재 전시가 이뤄졌다.


우기종 부지사는 “한우농가들의 꾸준한 노력으로 구제역 청정지역 유지, 홍콩 한우고기 수출, 각종 축산물 경진대회에서 대통령상 수상 등 전남 한우의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한우 개량을 통해 전남 한우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데 앞장서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임방용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