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일 아이플렉스광주에서 개업식 열려…업무협약 체결 1개월만
- 인공지능 비즈니스 플랫폼 구축 및 인재육성과 일자리 창출 기대
- 이용섭 시장 “최고의 인공지능 기반 조성해 기업하기 좋은 광주 만들 것”

[세계로컬핫뉴스] 클라우드 솔루션 전문기업 나무기술(주), 광주에 나무인텔리전스 법인 설립

손권일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5-28 17:13:35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광주=세계타임즈 손권일 기자]

클라우드 플랫폼을 중심으로 빅데이터, 인공지능, 데이터센터 등 4차 산업혁명 시대로의 전환을 선도하는 클라우드 솔루션 전문기업인 나무기술㈜이 인공지능 중심도시 광주에 나무인텔리전스를 설립하고 새 출발했다. 나무기술㈜는 광주에 둥지를 튼 7번째 인공지능(A)I 기업이다. 

 

나무기술은 인공지능 산업생태계 조성을 위해 기업유치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광주광역시와 지난 4월28일 업무협약을 체결한데 이어 한달 만인 28일 ‘나무인텔리전스’ 법인설립 및 사무실을 개업했다. 

 

나무기술은 지난 2001년 설립 이래 가상화 분야에 집중해 국내외 8개사로 성장, 끊임없는 R&D를 통해 5G NFV(네트워크 기능 가상화), 클라우드 플랫폼, 인공지능, 빅데이터, 스마트시티에 이르는 4차 산업혁명 기반기술을 확보하고 있는 인공지능 전문 기업이다. 

 

이번 ‘나무인텔리전스’ 설립은 AI 비즈니스 플랫폼 구축과 전문인력 양성 등 광주 인공지능 생태계 조성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며, 나아가 창업과 지역 일자리 창출은 물론, 광주시의 인공지능 중심도시 위상 확립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정철 나무기술㈜ 대표이사는 “4차 산업혁명시대의 변화와 혁명이 몰고올 새로운 기회는 디지털화에 기반한 혁신에 있다”면서 “나무기술은 가상화 기술을 기반으로 클라우드, 인프라, 빅데이터 AI에 이르기까지 우리사회 전반의 디지털 혁신을 지원하고, 인공지능 중심도시 광주와 함께 정부가 추진 중인 인공지능강국 비전을 달성할 수 있도록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이용섭 시장은 “나무기술의 나무인텔리전스 설립은 인공지능 중심도시 광주를 향한 또 하나의 커다란 발걸음이다”고 평가하고 “세계 최고의 인공지능 기반을 조성해 다양한 기업이 광주에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는 국가보안연구소 업무협약(2.17), IEEE의 AI표준연구원 유치(2.19), 에너지인공지능연구소 개소(3.9), 인포웍스 업무협약(3.24), 티맥스인공지능개발센터 설립・개소(3.31), 텔스타홈멜 업무협약(4.7), 솔트룩스 광주 AI센터 개소(4.23), 나무기술 협약(4.28), 한컴그룹 협약(5.7), 테르텐 협약(5.20), 엑센트리벤처스 협약(5. 21.), ㈜싸이버메딕 협약(5. 26.), 한국정보화진흥원 협약(5.27)에 이어 나무기술의 나무인텔리전스를 설립하는 등 광주 인공지능 생태계 조성을 위한 기업 및 기관 유치에 속도를 내고 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손권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