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건강안전관리 매뉴얼 마련… 현장 대응 방안 등 꼼꼼히 담아

전북교육청, 개학후 학생안전 철저히 관리한다

이정술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3-26 20:59:42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전북=세계타임즈 이정술 기자] 전라북도교육청(교육감 김승환)이 개학 이후 학생안전관리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26일 도교육청은 개학 후 상황 발생시 신속한 대응을 위해 ‘감염병 관리강화를 위한 지침 및 매뉴얼’을 마련, 누리집(전라북도교육청 누리집 첫화면/바로가기서비스/기본계획안내)에 탑재하고 각급 학교에서 숙지·활용할 수 있도록 안내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도교육청은 지난 19일부터 도내 유·초·중·고 교감들을 대상으로 진행된 학사일정 운영방안 연수에서도 코로나19 대응 매뉴얼을 안내하고, 학교 내에서 철저히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이번 매뉴얼은 유치원장·학교장·보건교사 등 학교 대표자들과 협의회를 통해 학교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내용으로 구성됐다.  

 

특히 등교 전·후, 등교시, 수업중 유의사항과 학교에서 유증상자 및 확진자 발생시 관리방안 등을 꼼꼼히 담았다.  

 

또 교육부가 지난 24일 마련한 ‘유·초·중등 및 특수학교 코로나19 감염예방 관리 안내 지침’을 메모로 표시해 학교 현장에서의 혼란이 없도록 했다.  

 

▲가정내 사전 건강상태 확인 후 등교 

 

등교(출근) 전 가정에서 사전 건강상태를 확인하고 유증상자는 등교를 중지하도록 했다.  

 

발열(37.5℃ 이상)을 동반한 기침이나 인후통·근육통·폐렴 등 유증상이 의심되는 경우나 확진자 발생지역으로 방문 이력이 있는 경우 신속한 대응을 위해 등교(출근)전에 반드시 학교에 연락하고 협의 후 등교 여부를 결정하도록 했다. 

 

또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 학부모 협조사항을 가정통신문을 통해 적극적으로 안내하도록 했다.  

 

발열체크를 위한 등교시간 및 출입구 제한·조정, 외부인 학교 출입 제한, 통학버스 이용시 탑승전 발열 체크,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 등을 비롯해 개인위생관리 방안, 면역력 증강을 위한 생활수칙 안내 등이 대표적이다. 

 

▲등교 시 발열 검사  

 

등교시에는 반드시 발열 검사를 진행하도록 했다. 교문이나 현관·교실 등 학교 실정에 맞는 장소에서 측정하고, 소규모학교는 통학버스 탑승 전에 발열 검사를 하도록 했다.  

 

학생수가 많은 학교는 현관 등에서 열화상 카메라를 이용해 1차 발열 체크를 하고, 교실에서 담임교사를 통한 측정을 병행하는 방안을 안내했다. 

 

다만 발열 체크 업무시 폐질환, 만성심혈관질환, 당뇨 등 기저질환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나 임신부 등은 제외하도록 했다.  

 

▲마스크 지급 및 일시적 관찰실 운영 

 

학교 비축분 보건용마스크는 KF80이상·MB필터 면마스크로 1인 2매를 확보토록 했다. 이는 기침·콧물 등 호흡기 증상이 있는 경우, 발열 증상이 있는 경우, 건강취약계층·기저질환자·사회적배려대상자에게 우선 지원한다.

 

또 보건(담임)교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하는 경우 지급할 수 있다. 

 

그 외 대상자는 개인의 건강상태에 따라 마스크를 개별 지참해 사용하면 된다.  

 

보급용마스크는 면마스크 종류로 1인 2~4매를 구입하도록 했다. 개학 첫날 2매를 학생들에게 지급하고, 세탁해서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와 함께 학교내에서 유증상자 발생시 별도의 공간에 분리할 수 있도록 ‘일시적 관찰실’을 설치하도록 했다. 학부모에게 인계하기 전까지 격리해 관찰하는 학교내 공간으로 보건실 옆 유휴공간을 활용하고, 지정된 교사가 관찰하도록 권장했다. 

 

▲하교 후 방역 소독 

 

감염병 예방을 위해 학생 및 교직원이 빈번히 접촉하는 교재교구, 손소독제 용기, 체온계, 공기청정기, 의자·탁자 등의 물품은 업무 종료후 매일 소독하도록 했다.  

 

현관·교실·손잡이, 계단 난간, 화장실 조명 스위치 등 자주 접촉하는 부분은 수시 소독을 원칙으로 했다. 

 

또 각 교실에 체온계·손소독제·마스크 등의 방역 물품이 충분히 확보됐는지 확인하고, 점검하도록 했다. 

 

이밖에도 감염병 관련 교직원 보건교육, 학생 급식지도 강화, 기숙사 감염병 예방관리 사항 등도 안내했다. 

 

도교육청 코로나19 대책본부 관계자는 “이번 매뉴얼은 코로나19 감염병 위험으로부터 학생과 교직원을 보호하고, 개학 후 확산방지를 위한 것”이라면서 “모든 교직원은 개학 전 지침과 매뉴얼 내용을 숙지하고, 코로나19 감염예방 관리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정술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