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월동 거주 26세 A씨, 은평성모병원 방문이력 있어, 가족은 격리조치 및 검사의뢰 중
질병관리본부와 협조하여 증상발현 이후 동선을 신속하게 공개할 방침

[세계로컬핫뉴스] 양천구 첫 코로나 19 확진자 발생

이장성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2-26 22:59:0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양천=세계타임즈 이장성 기자]서울 양천구청은 26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첫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양천구에 따르면 확진자는 양천구 신월3동에 거주하는 A씨(26세)로, 은평 성모병원 방문이력이 있었으며 2월 20일 최초 증상이 있어 25일 양천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 방문하여 검사를 진행한 결과 26일 저녁에 최종 양성판정을 받아 국가지정병원으로 이송됐다.

구는 양천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의 접촉의료진 격리, 방역 소독 등의 관련 조치를 즉각 시행했으며, 동거인(1명)에 대한 자가격리 조치 및 검체조사도 실시하였다. 또한, 질병관리본부의 역학조사에 협조하여 감염위험성이 있는 증상 발현 이후 동선을 신속하게 공개할 방침이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양천구청은 구청 및 동주민센터를 제외한 체육시설, 도서관 등 모든 공공시설을 임시 휴관하고, 다중 이용시설에 대한 방역 소독 작업을 수시로 실시하여 지역사회 감염을 방지하기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장성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