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로컬핫뉴스] 금천구, 확진자 근무지에 출장 선별진료소 운영

이장성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6-04 23:58:4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금천구=세계타임즈 이장성 기자] 금천구(구청장 유성훈)는 17번, 18번 확진자가 발생한 지난 3일(수) 오후 17번 확진자(51세, 여)의 근무지로 밝혀진 가산동 대성디폴리스 지식산업센터 28층에 출장 선별진료소를 운영했다.

 

구는 3일(수) 오후 의료진과 보건소 직원 40여명을 파견해 17번 확진자와 같은 층에 근무하는 직원 103명에 대한 검체를 진행한 결과, 전원 음성 판정이 나왔다고 밝혔다.

 

한편, 17번째 확진자는 독산1동에서 가족 4명과 거주하는 51세 여성으로, 지난 5월 24일(일) 부천 쿠팡물류센터에서 일일 아르바이트를 하다 감염된 것으로 밝혀졌다. 동거가족 4명은 검사결과 전원 음성판정을 받았다.

 

유성훈 금천구청장은 “수많은 건물과 각지의 직장인들이 밀집해 있는 금천 G밸리의 특성상 자칫하면 광역적인 감염병 확산의 온상이 될 수 있다”며, “근무자들은 직장에서의 감염병 예방 수칙을 철저히 지키고, 일상생활에서 또한 생활 속 거리두기를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장성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