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질 중 1명도 위독…범행 동기 아직 밝혀지지 않아

프랑스 북부 성당서 인질극…신부 1명·인질범 2명 사망

편집국 | news@thesegye.com | 입력 2016-07-26 20:15:12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서울=포커스뉴스) 프랑스 북부 루앙 근처에 있는 성당에서 인질극이 발생해 신부 1명이 사망했다. 인질극을 벌인 괴한 2명도 현장에서 경찰에 사살됐다.

프랑스 일간 르 몽드 등 현지매체는 26일(현지시간) 오전 프랑스 북부 노르망디 지방 루앙 인근 도시 생 테티엔 뒤 루브레의 한 성당에서 칼로 무장한 괴한 2명의 인질극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인질범들의 범행 동기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당국은 테러를 의심하고 조사중이다.

프랑스 현지매체에 따르면 경찰 도착 직후 총성이 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경찰은 인질범들이 성당에 폭발물을 설치했는 지 조사중이다.

괴한들은 사람들 사이에 섞여 성당에 들어가 신부 1명과 수녀 2명, 신도 2명을 인질로 사로잡았다. 이 중 신부는 사망했다. 인질범들은 갖고 있던 칼로 신부의 목을 베어 살해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에르 앙리 브랑데 프랑스 내무부 대변인은 "나머지 4명의 인질 중 1명도 위독한 상태다"라고 전했다.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과 베르나르 카즈뇌브 내무 장관은 사건 발생 직후 생 테티엔 뒤 루브레로 이동했다.

프랑스는 지난 14일 니스에서 발생한 트럭 테러로 84명이 사망했다.(서울=포커스뉴스) 프랑스 북부 루앙 근처에 있는 성당에서 인질극이 발생해 신부 1명이 사망했다. <사진 출처=BBC>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편집국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